분류 전체보기 (706)
사진 그리고 여행 (90)
사람이 있는 풍경 (11)
사진의 기본 (6)
분류안된 사진들 (6)
카메라 DSLR Gear (7)
리뷰 (116)
IT (151)
Design, Idea 제품 (128)
광고 디자인 (52)
운송수단 (32)
패션 영화 (45)
일상속의 이야기 (61)
  • 913,011Total
  • 50Today
  • 28Yesterday

Recent Trackback

2014.07.05 22:06 사진 그리고 여행

해남이라는 말보다 땅끝마을이라는 이름이 더욱 익어버린 고장. 

대흥사는 보물로 지정된 대웅전과 석탑으로 유명하지만 사실은 다른 두가지가 더 유명하다.  하나는 자연이 만들어 낸 와불이다.  하나의 불상이 누워있는 듯한 모습이라고 하는데, 좀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다른 한 명이 배를 배고 누워있는 듯 하다.

 

일주문 뒤로 보이는 와불

 

다른 하나는 유배를 당한 이광사가 그린 현판이다.  이광사는 전남의 두 곳에 대웅보전이라는 글을 남겼는데 이곳 대흥사와 강진의 백련사이다.  힘과 기백이 넘치지만 어딘지 불안정한 듯 보이는 그의 서체를 보면서 한동안 말없이 그냥 서 있는다.

 

대웅전에 이리도 많이 용을 장식해 놓은 곳은 이곳 대흥사 뿐이지 않은가 싶다.  사악하고 간악한 세상이지만 한 사람이라도 더 구제하려면 용선을 끌어야 할 용이 그만큼 많이 필요하다고 생각을 한 탓일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hare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2 3 4 5 6 7 8 ··· 9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