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706)
사진 그리고 여행 (90)
사람이 있는 풍경 (11)
사진의 기본 (6)
분류안된 사진들 (6)
카메라 DSLR Gear (7)
리뷰 (116)
IT (151)
Design, Idea 제품 (128)
광고 디자인 (52)
운송수단 (32)
패션 영화 (45)
일상속의 이야기 (61)
  • 930,814Total
  • 0Today
  • 23Yesterday

Recent Trackback

2014.03.15 22:01 사진 그리고 여행

바다.  그 광활함의 끝을 보는 것도 좋다.  그러나 바다에 만들어진 정원같은 곳을 찾아가는 즐거움 또한 새로운 맛이다.  고흥 바다를 잊지 못하게 만드는 것 중 하나가 마치 잘 가꾸어 놓은 정원을 보는 놓은 듯한 경관 때문이다.  고흥의 수많은 바다정원 가운데 한 곳을 찾았다.  혼자만의 여행이 아니어서 낮 시간에 이동을 경치를 보면서도 인위적으로 정원을 만든다해도 저만큼을 만들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면서 몇 컷을 담아본다. 

 두섬의 중간이 3월 일출각이다.  시계가 흐려서 잘 보이지는 않지만 산봉우리에서 해가 뜨기 때문에 일출 오메가를 사진 출사의 졸업식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은 평생 졸업도 못하는 지역이다.

 

저 조그만 바다 위 돌섬에서 물을 얻어 생명을 키워온 소나무가 저렇게 운치있는 바다 정원을 만들고 있어 오랫동안 앉아서 보고싶은 섬이다.

별다른 특징을 찾을 수 없고, 시계도 좋지않은 오후에도 이정도의 매력을 가지고 있다면 일출 일몰과 엮이면 어느 정도일지는 대충 짐작이 가는 아름다운 섬이다.

Share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 9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