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706)
사진 그리고 여행 (90)
사람이 있는 풍경 (11)
사진의 기본 (6)
분류안된 사진들 (6)
카메라 DSLR Gear (7)
리뷰 (116)
IT (151)
Design, Idea 제품 (128)
광고 디자인 (52)
운송수단 (32)
패션 영화 (45)
일상속의 이야기 (61)
  • 913,011Total
  • 50Today
  • 28Yesterday

Recent Trackback

2014.03.01 16:26 카메라 DSLR Gear

사진 인화를 맡기고 나중에 인화된 사진을 보면 뭔가 찝찝하다.  모니터에서 보았던 색상과 실제 색상의 차이가 느껴지기 때문이다.  고도의 그래픽작업을 한다면 좋은 모니터에 고가의 칼리브레이션 툴을 가지고 칼리브레이션을 돌리겠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라면 그냥 그렇고 그런 수준의 모니터에 소프트웨어적인 칼리브레이션 정도를 하는 수준일 것이다. 

 

어찌되었든 칼리브레이션을 돌리고 나면 내가 보는 모니터의 색상이 프린팅 색상과 동일할 것이라는 안도감 아닌 안도감을 느끼게 된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다.  근자에는 거의 모든 모니터가 색상표현 컬러수가 높고 해상도도 높을 뿐 아니라 광시야각이다.  성능이 높아졌기 때문에 어느정도 소프웨어 칼리브레이션으로도 안정적인 색상과 표현력을 보장해 주는 것도 사실이다. 

 

사실 칼리브레이션이란 것이 대단한 것은 아니다.  밝기와 명암 그리고 감마값을 조정해 주어, 인화가 될 때 모니터의 색상과 출판물 색상 사이의 색차이를 최소화시켜주는 것이다.  모니터에서 가장 최적화된 색상을 보여주도록 하는 하드웨어 소프트웨어적인 조정작업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의미에서 보면 칼리브레이션은 대단히 중요한 작업이기는 하나 칼리브레이션이 만병 통치약이 아닌 것 또한 사실이다.

 

오래된 모니터를 연결하여 칼리브레이션을 돌리고 나서 사진을 두 화면 사이에 걸쳐놓고, 색상을 비교해 보면 확연히 차이가 드러난다. 

이미지 뷰어로는 윈도우에서 기본 제공되는 사진뷰어이다.  물론 윈도우 이미지 뷰어에서 보았을 때의 색상과 Adobe Light Room에서 보았을 때에도 분명히 이미지의 차이가 있고, 전경면의 어두운 부분이 더욱 어둡게 표현된다. 

 

동일한 방법으로 상사화를 비교해도 확연히 차이가 난다. 

전체적으로 보면 사진의 좌측 부분은 안개 속에서 촬영한 듯 색상이 바래보이고, 선명도가 떨어진다. 

만약 사진 촬영에 있어 언더 익스포우즈를 선호해서, 그것이 스타일화 되어있는 경우(본인의 경우에도 인물 사진이 아닌 경우에는 언더익스포우즈로 표현하는 것을 선호하고 어느정도 스타일화 되어 있다)에도 노멀 익스포우즈로 찍은 듯한 느낌을 받게 될 것이다. 

 

요즘은 노트북에도 Full HD에 시장 점유율 1위인 LG Display의 ISP 패널이 붙어 나오는 경향이 높아졌고, 애플처럼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노트북도 나오고 있기 때문에 많이 달라지기는 했겠지만 아무리 칼리브레이션을 해도 백인 백색으로 동일한 화면을 다른 느낌으로 보고 있다는 것이다. 

 

동일한 패널을 사용하더라도, 이미지 프로세싱 엔진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기 때문에 소프트웨어가 약한 중소기업의 제품을 사용하면 세부 조정에서 한계를 느낄 수 있고, 하드웨어적인 칼리브레이션이 가능한 제품이라면 가격이 만만치 않으니 주머니가 부담되는 것이다.   그리고 자신이 스튜디오를 가지고 있어서 모든 프린팅 장비와 칼리브레이션 툴 등을 가지고 있다면 모를까 인화된 사진도 화면에서 본 사진과 차이를 보이게 된다.  동일한 사진을 여러 곳에서 인화한 경우, 모두 색상에서 조금씩은 차이를 보인다.  동일한 인화소에서 조차도 동일한 결과물을 내지 못하는 경우도 허다하다.  인화지에 따라 잉크에 따라 품질은 천차만별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칼리브레이션이 모든 것을 해결해 주는 마술지팡이는 아니라는 것이다.  오히려 조금 나은 LCD패널을 사용한 제품을 쓰는 것이 자신이 촬영한 원래의 색을 찾아내고 화면에서 보여주는데 더 좋다고 생각된다.

 

작년에는 LG전자에서 사람 놀래키기에 충분한 사고를 터트렸다.  하드웨어 칼리브레이션이 가능한 Full HD 27인치 모니터를 출시한 것이다.  가격도 30만원 초반이니 사고를 쳐도 엄청난 사고를 친 셈이다.  몇 십만원하는 칼리브레이션 툴을 사느니 LG 모니터를 사는 것이 훨씬 더 이익이다. 

 

칼리브레이션은 분명 중요하기는 하지만 수십만원을 들여서 툴을 살 정도로 중요하지는 않다는 것이다.  그보다는 색공간을 제대로 이해하는 Viewer를 쓰는 편이 더 낫다.  예전에는 네이버와 알씨는 색공간을 이해 못하는 전형적인 뷰어였는데, 그런 건 개선이 되었나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hare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식전당포 2014.03.06 01:09 신고  Addr  Edit/Del  Reply

    유익하게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 지식전당포 2014.03.10 05:16 신고  Addr  Edit/Del  Reply

    재밌게 봤습니다. 추천 눌르고 가야징 ^^

 <PREV 1 ··· 40 41 42 43 44 45 46 47 48 ··· 70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