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706)
사진 그리고 여행 (90)
사람이 있는 풍경 (11)
사진의 기본 (6)
분류안된 사진들 (6)
카메라 DSLR Gear (7)
리뷰 (116)
IT (151)
Design, Idea 제품 (128)
광고 디자인 (52)
운송수단 (32)
패션 영화 (45)
일상속의 이야기 (61)
  • 913,011Total
  • 50Today
  • 28Yesterday

Recent Trackback

2011.07.28 13:45 IT/IT리뷰 & 기타
해외에서 아이패드 3의 디스플레이는 Retina Display를 채용할 것이라는 언급이 있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좋은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아무데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적용하는 것이 능사는 아니다.  현재 애플에서 채용하고 있는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326 pixel per inch이다.  대략 300ppi로 보고 10인치 화면이라고 한다면 해상도는 2560x1600 정도의 수준이 되는 셈이다.  보통 11인치 노트북 중에서 가장 좋은 해상도를 제공하고 있는 경우는 대략 1366x768수준이다.  각종 아이콘의 사이즈를 보통크기로 정해 놓았을 때, 아이콘의 사이즈는 상당히 작아지는 현상은 어쩔 수 없다.  그런데 10인치 수준의 LCD에서 2560x1600수준으로 해상도를 맞춰놓는다면, 선명도는 두말할 나위없이 좋아지기는 하겠지만 오히려 사용의 불편함을 겪을 수도 있다.  그렇다면 해상도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면 어떨까라고 이야기 할 수도 있지만, 기업의 입장에서는 소비자가 사용하지도 않을 해상도를 위해서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하고 부품을 구입해야할 이유가 전혀없고, 소비자의 입장에서도 불필요한 해상도로 인해 비싼 비용을 지불할 이유가 전혀 없다는 것이다.  금의야행을 하는 것과 같다는 것이다.  애플이 레티나 디스플레이라는 마케팅 용어를 내놓았을 때, 마음만 급한 삼성이 10인치 태블릿과 레티나디스플레이 적용을 할 것이라고 했을 때, 일고의 가치도 없고 따라하는데 급급해서 생각없이 말부터 던지는 천박한 소행을 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도 아이패드 3에서 Retina Display를 사용할 것이라는 보도를 보고 또 다시 웃지않을 수 없다. 

물론 현재의 아이패드가 제공하는 해상도보다는 좀 더 높은 해상도를 제공하는 제품을 채택하면 좋을 것이라는 생각에는 이론의 여지가 없다.  대략 10인치 수준이라면 1300x760 정도의 해상도면 웹을 보는데도 충분하고, 글씨도 보다 선명하게 불편함없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된다.
제품의 기획에 있어, 그 제품이 가지고 있는 특성에 따라 부품을 수급하는 것은 기본이다.  그 기본에서 벗어나 최고의 부품을 적용하는 것은 오히려 소비자에게 불필요한 부담을 지우는 것이고, 강력한 소싱파워로 동일한 제품가격을 제시한다 하더라도 어느 누구도 그것을 높게 평가하지는 않는다.  중소기업 등이나 치고 있구나라고 생각하게 된다.  좋은 일하고 욕 얻어먹는 격이 된다. 
삼성도 웃겼지만, 해외 IT관련 내용 중에도 웃긴 이야기를 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조금만 생각하면 넌센스인 것을 대서특필하는 것은 너무나도 어리석은 짓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hare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칼촌산적 2011.07.29 12:04 신고  Addr  Edit/Del  Reply

    아마 iOS5 에서는 해상도를 올려도 그에 맞춰 픽셀을 조정하는 기능이 들어갈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한 것은 이미 미국 테크웹사이트들이 확인하고 있기도 하죠. 그러면 초고해상도(230ppi이상)에서도 글자가 작아지진 않을겁니다. 이렇게 되길 기대해보는 것도 즐거운 일이 되겠죠.

  2. 최용진 2011.07.29 12:13 신고  Addr  Edit/Del  Reply

    해상도가 늘어난다고 아이콘이 작아질 필요가 있나요? 오히려 iPad의 활용도가 가장 큰 Reader의 입장에서 보면 레티나가 얼마나 장점이 될 수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현재 Reader에서 작은 글씨가 얼마나 보기 흉하고 눈이 불편한지 아시나요? 현재 해상도의 제약이 종이책에서 iPad와 같은 ebook reader로 완전히 넘어가지 못하는 가장 큰 장애물입니다. 레티나의 채용은 종이책의 퇴출을 좀 더 앞당길 것으로 기대합니다.

  3. Brian Yoo 2011.07.29 13:00 신고  Addr  Edit/Del  Reply

    두분의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현재의 상태로 디자인된 상태에서 말씀드린 내용입니다. 제 생각에는 10인치 화면에서 1300~1500수준이면 가능하다는 말씀입니다. 2500이상의 해상도는 웹에서나 프로그램의 최적화를 다시 요구할 것이고 그렇게 되기 전에는 오히려 확대해서 보려고 손을 놀리는 일이 많아지거나 화면 확대가 안되는 상태도 존재할 것이라는 점입니다. 종이책에서 이북으로 못넘어가는 이유는 다른 방해 요소가 더 크고, 더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본 블로그의 이북시장에 대한 내용도 한 번 보시고 의견 주시기 바랍니다.

  4. 칼촌산적 2011.07.29 20:57 신고  Addr  Edit/Del  Reply

    아마 iOS5 에서는 해상도를 올려도 그에 맞춰 픽셀을 조정하는 기능이 들어갈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한 것은 이미 미국 테크웹사이트들이 확인하고 있기도 하죠. 그러면 초고해상도(230ppi이상)에서도 글자가 작아지진 않을겁니다. 이렇게 되길 기대해보는 것도 즐거운 일이 되겠죠.

  5. vl 2011.08.13 20:07 신고  Addr  Edit/Del  Reply

    해상도가 높아진다고 아이콘이 커지지는 않습니다. 세밀해지지요. (MS윈도 생각하시나요?) 아이폰4 나왔을때에도 심하다는 생각이 들었었지만, 금방 적응했습니다. 애플은 트랜드를 만들고 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입니다. 고해상도 아이패드가 등장하면 곧 표준이 될 것입니다. 고해상도 갤탭이 따라 나오겠죠.

  6. 진짜... 2011.08.20 17:42 신고  Addr  Edit/Del  Reply

    저게 적용될꺼라 생각하는 사람있나? 기술이야 있지만 현재 양산은 불가능한데. 왠만큼 머리에 든게 있는 사람이라면 저게 요번세대에 적용안될꺼라는건 잘 알텐데...

  7. Ys 2011.09.23 18:12 신고  Addr  Edit/Del  Reply

    제생각은 다르옵니다. 아이폰3gs에서 아이폰4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갔을때 해상도를 4배로 늘린것입니다. 기술적인부분에서 이것은 혁신적이죠 아이폰3g에서나 아이폰4에서나 같은 어플이 돌아갈수 있게 하는 기술. 고로 아이패드도 같은 길을 걷는다면 같은 레티나 디스플레이에 해상도를 4배로 늘리고 레티나디스플레이(328ppi)를 채용한다면 7.9인치의 아이패드가 탄생할것입니다.
    필자님이 말씀하신대로 10인치에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채용하게된다면 기존 아이패드와 배율이 세로 2.5배 가로 2.0834배로 아이패드와 UI를 공유할수 없는 새로운 디바이스가 됩니다. iPad가 아니게되죠. iPad와 완벽 호환이 안되는 이런 물건은 절대 안나오지만 앞서 말한 7.9인치의 아이패드3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8. ㅎㅎㅎ 2012.03.10 01:21 신고  Addr  Edit/Del  Reply

    레티나 디스플레이라네요. 예측이 완전히 빗나가셨네.

    • Brian Yoo 2012.03.17 11:00 신고  Addr  Edit/Del

      현재 상황에서는 그러네요. 출시도 정말 그렇게 되는지 봐야겠네요. 패널 공급자의 수율이 따라 줄지 기대가 되는군요.

  9. ㅋㅋㅋ 2012.03.17 15:18 신고  Addr  Edit/Del  Reply

    출시도 정말 그렇게 되었네요. 예측이 완전히 빗나가셨네.(2)

 <PREV 1 ··· 118 119 120 121 122 123 124 125 126 ··· 70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