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706)
사진 그리고 여행 (90)
사람이 있는 풍경 (11)
사진의 기본 (6)
분류안된 사진들 (6)
카메라 DSLR Gear (7)
리뷰 (116)
IT (151)
Design, Idea 제품 (128)
광고 디자인 (52)
운송수단 (32)
패션 영화 (45)
일상속의 이야기 (61)
  • 916,062Total
  • 73Today
  • 22Yesterday

Recent Trackback

2011.03.17 12:36 IT/IT리뷰 & 기타
온라인 네트워크의 발전은 수많은 변화를 만들어 내었다.  원격지의 소식을 가장 빠르고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해 주었다.  신문지상에서나 알 수 있었던 소식들을 이제는 클릭한번으로 알 수 있다.  그리고 음원시장에서도 커다란 변화를 만들어 내었다.  조그만 기계에 디지탈화된 음원을 저장해 두고 언제 어디서나 들을 수 있다는 것도 네트웍이 이렇게 발전하지 않았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축소되는 음악시장?  시각의 차이
얼마 전 미국내 개인들이 음악에 소비하는 비용을 보여주는 그래프가 있었다.  음원의 구입에 사용하는 비용이 줄어드는 것을 보여주고 있었고, 이러한 도표에 대한 해석은 음악시장이 죽어가고 있다는 것이었다.  SAI의 표제는 "Death of Music Industry"였다.  90년대 후반에서 2000년대 초반 정점에 이르렀던 음악에 대한 소비가 확실하게 줄어들기 시작했고, 디지탈 음원이 나오면서 급속히 감소하는 성향을 보여주고 있다. 

국내에서도 CD를 구입할 수 있는 레코드판매점이 급격히 감소하여 좀처럼 찾아보기 어렵다.  일부 가수들은 CD제작을 포기하고 디지탈음원만을 내는 가수들도 있을 정도이다.  그러나 이러한 소비의 감소가 음악시장의 종말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이러한 보도가 있고나서 본조비는 기존의 앨범듣던 시절이 훨씬 더 의미있고, 예전처럼 해드폰을 끼고 자신이 부른 전곡을 들어주는 시대가 좋았다면서, 이러한 시기에 종말을 고하게 한 스티브 잡스가 음악시장을 망쳤다고 언급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본조비의 노래는 아이튠즈를 통해 가장 많이 판매되었다.


가수에게는 귀중한 노래여도 듣는 입장에서는 다르다.
경제적인 변수와 경기 호황/불황과 같은 요소를 배제한 상태에서 보자면, 예전처럼 앨범 전체를 살 필요가 없어졌다는 점 때문에 음악에 사용하는 비용이 축소되었다고 보여진다.  예전에는 자신이 찾는 곡 이외의 곡에 대해서는 호오에 관계없이 앨범을 구입해야만 했다.  싱글이라는 개념이 없었던 한국에서는 더욱 더 그렇다.  싱글앨범도 제작 시 2곡이 들어있어 2곡의 가치를 받고 판매를 하였다.  그러나 현재는 소비자가 선택적으로 자신의 취향과 성향에 적합한 곡만을 따로 구입하여 들을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기존의 LP나 CD의 경우 적게는 8곡이에서 많게는 12곡 정도의 노래가 있었다.  그러나 자주 듣고 좋아하는 노래는 2곡에서 3곡 정도, 어떤 경우는 타이틀 곡을 제외하면 전혀 듣고 싶지 않은 노래도 있다.  존레논은 그의 마지막 앨범에서 오노요꼬의 노래를 넣었는데, 다시는 듣고 싶지도 않고 개구리 숨들이키는 소리를 내는 것을 노래라고 올려놓았다.  현재와 같은 음원구입 체계였다면 요꼬와 가족들에게만 판매되는 수치스러운 결과가 나왔을 것 같은 오노요꼬의 음원을 구입할 이유가 없어졌다는 것이다. 

본조비의 입장에서는 앨범이 팔리면 더 좋겠지만 듣는 입장에서는 전혀 다른 이야기이다.  스티브 잡스의 음원 판매와 현재와 같은 음원 판매 체계가 훨씬 더 합리적인 선택과 소비를 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본조비의 경우 그의 노래가 앨범으로 판매되었다면 현재보다 적어도 10배 이상의 매출을 올렸을 것이라는 계산이 가능하다.  그의 입장에서 보면 스티브 잡스는 개인의 적이지 공공의 적은 아니다.  오히려 스티브 잡스의 정책으로 인해 소비자는 더 많은 혜택을 받게 된 셈이다.  보통 가수들에게 현재 발매 중인 최신 앨범 중 어느 곡이 가장 좋냐고 물어보면 하나같이 모든 곡에 심혈을 기울여서 하나를 고르기가 어렵다고 하지만, 듣는 입장에서는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음반 시장이 죽은 것이 아니라 선택받기 어려워졌다는 의미

종종 라디오 방송이나 TV를 통해 타이틀 곡이 대중성을 가지게 되었지만, 앨범 전체를 듣다보면 다른 곡들이 대중성은 없었지만 더욱 가슴에 와 닿는 경우가 있다.  한 앨범에 그런 곡이 많은 가수가 개인적으로는 좋은 가수이다.  제작자이면서 판매자가 좋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와 청취자가 추천을 하는 것이 대중성은 없지만 매니아를 만들어 내는 것은 음원시장 뿐 아니라 모든 제품에 적용된다.  국내의 경우는 외국보다는 음원 취득의 경로가 어둠을 타고 들어 오는 경우가 많아서 판매량이 부족하고 어려울 수도 있다는 점은 인정하지만, 노래가 좋다면 음원 판매가 저조할 이유도 없다는 생각이다.  그만큼 가수와 작곡가들이 자신의 작업에 더 많은 투자와 심혈을 기울일 수 밖에 없다는 것이고, 그것은 판매를 하는 입장에서는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개인적인 생각이기는 하지만, 본조비의 이야기에 공감하지 못하고 오히려 현재의 음원 판매 방식을 통해 선택을 하여 들을 수 있도록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낸 사람의 손을 들어 주고 싶다. 
Share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따른생각 2011.03.17 15:41 신고  Addr  Edit/Del  Reply

    앨범 전체가 하나의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면 본조비의 말에 공감이갑니다 뮤지컬에서 보고싶은 부분만 따로 팔진않죠 물론 트랙이 엄연히 나뉘어있긴하지만 싱글은 말그래도 싱글앨범이고 그냥앨범에는 곡명말고도 앨범명이 있는데 아이튠즈의 비지니스 모델은 앨범 전체가 작품이라는 관점에선 본조비말에 공감합니다

  2. Brian Yoo 2011.03.18 00:45 신고  Addr  Edit/Del  Reply

    상호간에 수용할 수 있는 다른 의견이 있다는 것은 나쁘지는 않지요. 약간의 차이라면 뮤지컬은 스토리의 흐름이라는 측면에서, 교향곡이나 협주곡과 같은 음악에서는 동일한 주제의 다양한 베리에이션이라는 측면에서 한곡이라고 생각하였는데, 다른 의견이지만 좋은 의견인 것 같습니다.

  3. 꿈꾸는곰 2011.03.18 11:15 신고  Addr  Edit/Del  Reply

    새로운 매체의 탄생과 그 과정에서 이익의 분배 과정이 문제의 핵심.
    음악시장자체는 부침을 거듭하면서 존재 해나가는데 결국 새로운 방식의 음악시장이
    생김으로 이로인한 기득권층의 반발이라 봅니다.

    • jk 2011.03.18 13:02 신고  Addr  Edit/Del

      한국과는 달리 미국의 아이튠즈 음악 다운로드 서비스는

      애플이 10%정도밖에 안가지고 갑니다. 정확한 수치는 모르겠지만 아주 적게 애플이 수익을 가지고 갑니다.
      가수와 음반 제작자에게 이득이 많이 가는 서비스입니다.

      국내 음원다운로드의 경우 가수와 제작자에게 가는 이익이 50%이하... 30%도 안된다는 얘기가 있지요.

      기득권층의 반발과는 다른 문제입니다.

  4. jk 2011.03.18 13:00 신고  Addr  Edit/Del  Reply

    죄송합니다만 100억 다운로드라는건 어디서 나온 얘기인가요?
    위대하신 휘트니 휴스턴님 빠돌이짓만 19년인데 본조비는 사실 그렇게 대단한 가수도 아니거든요?

    100억 다운로드라는건 말이 안되는 수치인데 도대체 어디서 나온 말인지.... 어이없어요.
    한곡으로 최고 다운로드 횟수는 500만 좀 넘는걸로 아는데 100억 다운로드가 되려면 500만 다운로드가 넘는곡이 수십곡 있어야 합니다. 말이 안되는 수치이지요.

    본조비는 걍 쓸데없는 얘기이고 정말 해야하는 얘기를 하자면
    음악에 대한 수요가 줄어든건 디지틀 다운로드때문이 맞지만
    만일 아이튠즈 다운로드와 같은 돈내고 다운로드받는 서비스가 없었다면
    그럼 불법 다운로드가 훨씬 더 많이 증가했을 것이고
    그랬기에 가수들의 수익은 훨씬 더 많이 줄어들었을 것입니다.

    음악의 경우 영화와는 달리 정말 작은 사이즈로 축소(mp3)가 가능하고
    그걸 전달하기 아주 쉽게 되어있기 때문에 불법다운로드를 막기가 힘들죠.
    1990년대 후반부터 냅스터를 중심으로 엄청나게 늘어났던 공짜 다운로드를
    그나마 애플의 아이튠즈 서비스를 통해서 돈내고 다운받는 것으로 바꾼게 애플의 업적이지요.

    저 경우 애플을 원망해야 하는게 아니라 불법다운로드를 원망해야 하는겁니다.

    • ㅇㅇ 2011.03.18 13:15 신고  Addr  Edit/Del

      공감합니다. 본 조비가 컴퓨터에 문외한인가 봅니다. 스티브 잡스한테 절을 해도 모자랄 판에 오히려 욕을 하고 있으니 ㅎㅎ

    • Brian Yoo 2011.03.18 19:28 신고  Addr  Edit/Del

      애플 아이튠즈 100억곡 다운로드를 생각하다 잘못 올렸군요. 내용은 삭제되었습니다.

    • ㅎㅎ 2011.04.04 22:56 신고  Addr  Edit/Del

      휘트니 휴스턴 빠돌이 짓만 19년 하다보니 본조비가 대단한 가수가 아닌 걸로 아시는군요..

      사실 그렇게 대단하지 않은 가수가 작년 공연수익이 세계 1위 였다는 사실은 알고나 하는 소리이신지요..
      작년 뿐 아니라 매년 공연수익이나 쳐 보고 말씀하지요. 100억 다운로드라는 말에 불끈 하신 거 같은데 아무리 그래도 본조비 정도의 그룹을 그렇게 폄하하다니
      지나가다가 하도 어처구니 없어서 한마디 적고 갑니다 ㅎㅎ

    • 웃기네요 2011.04.04 23:00 신고  Addr  Edit/Del

      정말로 휘트니 휴스턴 빠돌이 짓만 19년 하다보니
      본조비가 대단한 가수가 아닌걸로 아시나 봅니다.

      정말 어처구니가 없군요. 게시물과 전혀 상관없이 본조비는 대단한가수가 아니다... 이건 무슨소리인가요?

    • Brian Yoo 2011.04.05 14:17 신고  Addr  Edit/Del

      국내에서는 인기가 없어도 외국, 특히 미국에서 인기있는 몇몇 가수가 존재하는 것은 사실이지요. 말씀하신데로 본조비나 브르스 스프링스턴 같은 사람들이 대표적이지요. 댓글 달어서 귀찮아 질까봐 올리지 않았는데 두분이 올리셨군요.

  5. 렌즈캣 2011.03.18 16:59 신고  Addr  Edit/Del  Reply

    스티브잡스가 불법 다운로드가 만연하고 혼란스럽던 음반시장을 정라해준 구세주이긴 하지만, 앨범 전체를 작품으로 봐주었으면 하는 뮤지션의 입장도 충분히 이해됩니다. 아무리 명곡아라 해도 그 명곡이 수록된 앨범을 듣고, 앨범의 구성과 뮤지션이 앨범 전체로 표현하고자 하는 바, 맥락을 이해한다면 명곡 하나 이상의 더 큰 재미, 감동을 느낄 수 있으니요. 저도 블로그에서 노래를 추천하는데, 일부러 노래가 아닌 앨범단위 추천과 얄범단위 감상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7    NEXT>